UPDATE. 2018-09-19 11:36 (수)
[아시안게임] 27일 손흥민·김연경·이상혁 '별이 뜬다'
[아시안게임] 27일 손흥민·김연경·이상혁 '별이 뜬다'
  • 연합
  • 승인 2018.08.26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우즈베키스탄과 축구 8강전 출격
여자 배구는 대만과 조별리그 최종전

27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에 태극마크를 단 스타들이 대거 출동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은 4강 문을 두드린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남자축구 8강전을 치른다.

대표팀에는 손흥민이라는 걸출한 공격수가 있지만,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

한국은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4로 충격 패했다. 후반 동점 골을 넣었지만, 연장전에서 3골을 내리 허용했다.

이번 8강전은 김학범 호의 아시안게임 2연패를 향한 관문이자 우즈베키스탄에 설욕할 기회다.

배구의 월드스타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을 내세운 여자 배구 대표팀은 오후 9시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대만과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 나선다.

남자축구와 마찬가지로 2연패를 노리는 여자배구는 이미 3승 1패로 8강행을 조기에 확정한 상태다.

세계랭킹 1위 중국에 세트스코어 0-3으로 완패했지만, 인도와 베트남에 승리를 거두며 B조 6개 팀 중 4팀이 진출하는 8강 티켓을 확보했다.

그러나 더 높은 순위로 조별리그를 마치려면 대만전 승리가 필요하다.

세계적인 프로게이머 이상혁(SK텔레콤 T1)도 자카르타에 출격한다.

비록 시범 종목이지만,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선보이는 e스포츠는 아시아를 넘어전 세계가 주목하는 종목이다.

한국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와 ‘스타크래프트2’ 두 종목에 대표팀을 파견했다.

LoL 대표팀은 이날 베트남, 중국, 카자흐스탄과 차례로 조별예선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페이커’ 이상혁, ‘기인’ 김기인(아프리카 프릭스), ‘스코어’ 고동빈(KT 롤스터), ‘피넛’ 한왕호(킹존 드래곤X), ‘룰러’ 박재혁(Gen.G LoL), ‘코어장전’ 조용인(Gen.G LoL) 등 LoL 포지션별 최고의 게이머로 구성된 호화 군단이다.

남자농구 대표팀은 낮 12시 필리핀과 8강에서 격돌한다.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플레이어 조던 클락슨을 앞세운 필리핀은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한국의 난적으로 꼽힌다.

필리핀은 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주전 가드인 클락슨의 합류로 전력을 단숨에 끌어 올렸다.

한국 대표팀은 귀화 선수 라건아(199㎝)와 이승현(197㎝) 등을 내세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