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제11회 전북 다문화 어울림축제, 29일 남원서
제11회 전북 다문화 어울림축제, 29일 남원서
  • 이강모
  • 승인 2018.08.2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회 전라북도 다문화 어울림축제가 오는 29일 사랑의 고장 춘향골 남원에서 열린다.

‘다같이 돌자! 지구 한바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남원 사랑의 광장 특설무대에서 남원시립국악원 무용단이 펼치는 식전공연으로 막이 오른다.

개회식은 남원시 다문화가족 자녀 2명(용성초 5학년 한명지·오동초 6학년 안승헌 학생)이 어머니 나라 언어로 선언한다.

이어 유공자 시상, 내빈축사, 축하공연, 어울림 예술제가 진행된다. 오후에 진행되는 어울림예술제에는 10개 공연팀이 어린이 발레공연, 우쿨렐레 합주, 베트남 부채춤, 사물놀이 등을 선보인다.

체험 및 부대행사로 다문화사진전, 백일장, 푸드존, 놀이존, 만들기, 으상체험, 잼버리 체험 등 부스가 마련돼 세계 각국의 다채로운 문화를 알린다.

국가별 푸드존에서는 베트남의 까리가(닭고기 요리), 캄보디아의 롯차(볶음요리)처럼 한국인에게는 생소한 세계 각국의 음식과 전통차를 맛볼 수 있다. 놀이존에서는 세계 전통놀이와 전통의상을, 체험존에서는 목공예와 타투를 체험할 수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전라북도에서 규모가 가장 큰 다문화 축제가 남원시에서 열려 뜻깊게 생각한다”며“다문화가족들이 한층 더 화합하고, 지역사회 발전의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행사를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