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그 열정으로 민선7기 시정에 임하길
그 열정으로 민선7기 시정에 임하길
  • 최대우
  • 승인 2018.08.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우 제2사회부 김제.
최대우 제2사회부 김제.

박준배 김제시장이 전국적으로 긴장감을 돌게 했던 태풍 ‘솔릭’이 정점을 찍은 지난 23일 자신의 집무실에서 날을 새며 비상상황에 대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박 시장은 태풍 ‘솔릭’으로 전국이 긴장감이 돌던 지난 23일 김제시청 전 공무원들의 1/2의 비상근무를 명하고 자신도 퇴근하지 않은 채 거의 날밤을 새우면서 비상근무를 하고 있는 직원들을 진두지휘했다.

그래서일까! 다행히도 태풍 ‘솔릭’은 이번에 김제에 별 영향을 주지 않은 채 물러갔으며, 비상근무에 임했던 공무원들도 가슴을 쓸어내렸다.

박 시장으로서는 이번 태풍 ‘솔릭’이 어떻게 보면 시정 운영 능력을 평가하는 첫 시험대가 됐으며, 많은 시민들이 그의 비상상황 대처 능력을 지켜봤다.

김제시는 현재 민선7기 첫 추경이 시의회에 제출된 상태에서 시의회 심의 의결을 앞두고 있고, 별정직 공무원을 채용하려다 시의회에서 제동이 걸려 있는 등 어려움에 처해 있다.

능력과 실력을 갖춘 김제시의회가 물론 시시비비를 잘 가려 추경 및 별정직 공무원 채용 문제를 풀어가리라 생각되나 그보다 먼저 집행부의 노력과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

박 시장이 그토록 원하고 있는 별정직 문제는 여러가지 긍·부정적인 여론이 있는 만큼 별정직을 꼭 채용해야 하는 명분을 내세워 시의원들을 설득시켜야 한다.

평소 ‘청렴’을 내세우는 박 시장이 그토록 원하는 별정직 채용 문제는 분명 타당성이 있어 보이는 부분이 있다. 자신과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소위 최측근 직원이 필요할 수 있다. 인지상정(人之常情) 이다.

박 시장이 이번 태풍 ‘솔릭’ 때 보여준 위기관리 능력 및 그 열정으로 앞으로 민선7기 시정을 이끌어 준다면 시민들은 그에게 많은 신뢰를 보내줄 것이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했다. 박 시장의 열정과 위기관리능력이 잘 나타난 태풍 ‘솔릭’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