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무주군, 제22회 반딧불축제 개막 앞두고 준비 한창
무주군, 제22회 반딧불축제 개막 앞두고 준비 한창
  • 국승호
  • 승인 2018.08.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일 개막… 편의·안전·재미 위한 안내·지원 만전

“올해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8 대표축제가 된 반딧불이축제가 그 위상에 걸맞게 치러질 수 있도록 무주군은 다양한 프로그램 준비는 물론 ‘편안한 관광을 위한’ 시설 마련에 온 힘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 1일 시작되는 무주반딧불이축제가 확 달라진 분위기 속에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군은 축제장을 찾는 사람들에게 초가을 낭만을 선사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대천에는 ‘설악초’ 경관을 조성하고, 등나무 운동장에는 반디포토존, 산골도서관, 라디오부스(안성고 방송반 운영)를 가설했으며, 예체문화관 광장에는 반디정원을 준비했다.

예체문화관과 지남공원 일대에는 안내소 3곳 및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축제장을 누비는 방문객들이 누구라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한풍루 및 공예촌 입구 안내소, 주차장 입구 등에는 정보 제공을 위한 대형 종합안내판 부착을 완료했다. 의료지원센터는 축제기간 동안 별도 설치 운영되며 간호사를 상시 대기시킬 방침이다.

예체문화관 출연자 대기실에는 수유실을 따로 마련해 물티슈, 쿠션, 선풍기, 전자레인지 등을 비치한다. 영유아, 노약자, 거동불편자들을 위해 유모차 및 휠체어 대여소도 준비한다.

식물터널, 초가 및 의자쉼터, 그늘막 등이 군데군데 마련됐고, 자연발효식 이동식 화장실 10대, 임시화장실 6곳, 음수대는 8곳에 설치된 상태다.

1800대가량의 차량을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도 마련됐으며, 주차장에서 축제장까지는 셔틀버스를 운행해 방문객들의 이동 편의를 도울 예정이다.

강창수 무주반딧불축제 지원단장은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이 무주반딧불축제에 온다면 활력을 충전함은 물론 사람과 자연의 소중함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잘 준비된 편의시설 속에서 초가을 낭만을 한껏 즐길 수 있을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