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술 취해 옆집을 자기집으로 착각한 40대, 난동부리다 테이저건 맞고 제압
술 취해 옆집을 자기집으로 착각한 40대, 난동부리다 테이저건 맞고 제압
  • 천경석
  • 승인 2018.08.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해 옆집 현관문을 부수고 주민을 흉기로 위협한 40대가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제압됐다.

군산경찰서는 27일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정모 씨(44)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 씨는 지난 25일 오전 2시 25분께 군산시 수송동 한 원룸 문을 손과 발로 파손하고 집주인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술에 취한 정 씨는 이날 자신의 옆집에 찾아가 문을 두드렸고, 원룸 주인이 “왜 남의 집 문을 두드리느냐”고 항의하자 이에 격분해 자신이 거주하는 원룸에서 흉기를 가져와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정 씨에게 수차례 흉기를 내려놓으라고 설득했지만 이에 불응하자 테이저건을 쏴 제압했다.

경찰 조사에서 정 씨는 “우리 집인 줄 알고 문을 두드렸는데 모르는 사람이 나와 따지길래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조사결과 그는 특수상해 혐의로 검찰에 수배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전주지검 군산지청으로 인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