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6:11 (목)
특검 "김경수, 드루킹과 공모해 대선 겨냥 집중적 여론조작"
특검 "김경수, 드루킹과 공모해 대선 겨냥 집중적 여론조작"
  • 연합
  • 승인 2018.08.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익범 특검, 60일 수사 결과 직접 대국민 보고
국정농단 국면서 킹크랩 개발 앞당겨…대선 때 댓글조작 10배 증가
업무방해·노회찬 불법자금 등 혐의 12명 일괄 기소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김동원씨와 함께 제19대 대통령 선거 등을 겨냥한 집중적인 댓글조작을 벌였다고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결론 내렸다.

특검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현 정부에 상당한 정치적 부담을 안길 가능성이 있는 만큼 양측은 법정에서 사활을 건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검팀은 2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향후 재판과정에서 드루킹과 김 지사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특검은 김 지사와 드루킹 등 10명을 댓글조작 혐의로 앞선 24일 불구속 기소했다.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공소사실에 “드루킹 등과 함께 2016년 11월께부터 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 및 이후 민주당을 위해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이용한 선거운동을 했다”고 적시했다.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하는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은 김 지사에게 킹크랩 초기 버전을 보여주고 김 지사의 허락을 받아 프로그램을 본격 개발했다는 드루킹 측 주장이 사실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특검은 이 밖에도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모 씨가 지난해 9월 드루킹측으로 부터 인사청탁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500만원을 받은 사실을 파악해 한씨와 드루킹 등 4명을 뇌물수수·공여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2016년 3월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5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로 드루킹과 그의 최측근 도모 변호사 등 4명도 불구속 기소됐다.

그간 87명 안팎의 인원으로 운영된 특검은 수사 결과 발표 이후 최소한의 인원만 남아 김 지사 등 재판에 넘긴 총 12명에 대한 공소유지에 주력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