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진안군, 매립장 운영 방안 타당성조사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진안군, 매립장 운영 방안 타당성조사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국승호
  • 승인 2018.08.2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지역 쓰레기 매립장의 잔여 사용 가능연한이 2046년까지 향후 28년 정도에 불과합니다.”

진안군이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쓰레기의 처리를 위한 최적의 청사진 그리기에 나섰다. 이를 위해 군은 28일 군청 상황실에서 매립장 운영 최적화 방안 타당성조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매립장 주변마을 이장과 군의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항로 군수 주재로 열린 이날 보고회에서는 진안 지역 쓰레기 매립장의 사용연한 도래에 대한 대비책과 그 운영에 대한 최적화 방안이 숙의됐다.

참석자들은 지역의 변화된 여건을 분석·반영한 폐기물의 종류별 발생량과 관리체계, 매립장 관리현황, 잔여매립 연한 예측결과 등에 대해 자세한 의견을 나눴다. 회의에선 폐기물처리의 안정성, 환경성, 정부정책 등이 종합 검토된 후 ‘순환형 매립장’과 ‘기존 매립장 수직증설’이 최적화 방안으로 제시됐다.

이 방안에 따르면 환경부의 폐기물 자원순환 및 매립장 최소화 정책에 부응하는 지역 내 생활폐기물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처리가 기대된다는 게 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