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고창 공공하수처리장 문제, 고창군이 처리하라”
“고창 공공하수처리장 문제, 고창군이 처리하라”
  • 천경석
  • 승인 2018.08.2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파업사태 해결 촉구 기자회견
2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전북평등지부가 전북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창 공공하수처리장 민간위탁 철회와 파업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2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전북평등지부가 전북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창 공공하수처리장 민간위탁 철회와 파업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전북평등지부 조합원들은 고창 공공하수처리장 민간위탁 철회와 파업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28일 오전 전북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창 공공하수처리장을 운영하는 민간위탁 업체는 물가인상률에도 못 미치는 임금을 노동자들에게 지급하고 있다”며 “불합리하고 낮은 임금 구조와 민간위탁 운영의 폐해를 막기 위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합리적 개선을 요구했지만 업체와 군청은 아무런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았다”며 “5월 23일부터 현재까지 4번의 임금교섭과 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을 통해 최소한의 권리를 주장했으나 업체는 임금동결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창군이 시설의 정상적 운영을 위해 법적·행정적 권한을 발휘해 교섭을 중재하고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공공하수처리장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민간위탁을 철회하고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