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7:17 (수)
기업 입주 저조한 혁신도시 근본 대책 세워라
기업 입주 저조한 혁신도시 근본 대책 세워라
  • 전북일보
  • 승인 2018.08.2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혁신도시가 기업 입주 성과, 향후 기업 입주 및 창업 여건 평가에서 ‘낙제지역’으로 평가됐다. 정주 여건, 전문 인력, 기업지원 시스템, 부동산 등 기업 입주 및 활동에 요구되는 전반적 조건이 제대로 갖춰지지 못한 탓이다. 이는 정부가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27일 내놓은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에서 나온 뼈아픈 지적이다.

정부가 이번 평가를 중시할 경우 전북은 향후 혁신도시 정책에서 소외될 수도 있다. 정부가 이번에 내놓은 기업수요를 고려한 규제 개선, 공공기관의 혁신지원 기능 강화, 산학연 클러스터의 기능 제고 등 혁신도시 활성화 전략이 자칫 그림의 떡이 될 수 있다. 일선에서 굼뜬데 정부가 일일이 알아서 챙겨주겠는가.

전북혁신도시 입주 기업은 전북개발공사 등 4개 뿐이다. 전체 22% 수준이다. 실망스러운 결과물이다. 전북 지자체들이 농업과 금융을 핵심기반으로 하는 전북혁신도시 활성화에 힘써왔지만 아직까지 제대로 된 농생명과 금융 관련 기관이나 기업 입주가 없는 것이다. 이는 전북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 분양가가 3.3㎡당 100만 원에 달할만큼 비싼 탓도 있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전북혁신도시는 여전히 정주여건이 부족하고 전문인력 공급도 부족한 상황이며, 산학연 주체간 협력도 미비한 상황이라고 한다. 이전기관들이 기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정부는 이런 문제들을 지적하며 전북혁신도시는 기업 입주와 창업을 위한 유인체계가 미흡한 지역이라고 평가했다. 그동안 무슨 일을 했기에 이런 평가가 나온 것인가.

전북도와 이전기관 등은 ‘지자체와 이전기관 소통이 부족했다’는 정부 지적을 진정어린 자세로 받아들여야 한다. 혹시 이전기관 구성원들이 지금까지도 ‘정부정책에 의해서 마지못해 입주했을 뿐’이라는 자세를 가지고 있다면 그야말로 망국적이다. 전북혁신도시를 아름답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고 가꾸는 것은 그들의 몫이다. 이전기관들이 관련 기업을 발굴해 지역에 입주시키고 소통하며 성장시켜야 전북혁신도시 정주여건도 좋아지고 그들의 삶의 질도 윤택해질 것이다. 이번 정부의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을 충분히 분석, 전북지역 지자체와 이전기관들이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