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6:17 (수)
"남원 공공의대 설립 후보지 투기 과열 막아라"
"남원 공공의대 설립 후보지 투기 과열 막아라"
  • 신기철
  • 승인 2018.08.2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지 남원의료원 인근 부지, 외지인 문의 잇따라
남원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검토 등 대책 고심

4년제 의과전문대학원으로 설립이 진행중인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건축 부지(미확정)의 부동산 투기과열을 막기 위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벌써부터 후보지로 압축된 남원의료원 인근 부지에 대한 매매가격, 실거래가 정보 등에 대한 외지인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자칫 공공의대 후보지가 외지인들의 투기장으로 전락될 경우 공공의대 설립 추진과 관련한 부지 협의 매수가 난항을 겪게 돼 2022년 개교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남원시는 해당부지에 대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국토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계획의 원활한 수립과 집행, 합리적인 토지 이용 등을 위하여 토지의 투기적인 거래가 성행하거나 지가(地價)가 급격히 상승하는 지역과 그러한 우려가 있는 지역을 구역으로 묶는 것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실수요자 이외에는 일정 규모 이상의 토지를 매입할 수 없다.

남원시는 남원의료원 인근 부지를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의 필요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구역지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전북도 도시계획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군산전북대병원 설립의 경우 땅 투기 의혹 및 외지인들의 토지 매입이 잇따르자 해당 부지를 개발행위제한구역으로 묶은 바 있다.

현재 국립공공의대 설립부지는 궐련초 보관물류창고가 있는 남원 KT&G 부지(8만4000㎡, KT&G 소유)와 남원의료원 기숙사와 장례식장이 있는 뒤편 부지(6만㎡, 전북도 소유), 남원의료원 도로 건너편 부지(8만㎡ 이상, 사유지) 등 3곳으로 압축됐다.

복지부와 남원시는 3곳 가운데 남원의료원 도로 건너편 부지를 유력한 후보지로 검토하고 있다.

남원의 한 공인중개사는 “남원 공공의대 설립과 관련 남원의료원 일대 땅의 시세와 정확한 후보지가 어디인지를 묻는 전화가 잇따르고 있다”며 “아직 부지가 확정되지 않아 토지 매매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향후 부지가 확정되면 미리 준비하고 있던 투기세력의 토지 매입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남원시 관계자는 “아직까진 토지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향후 투기과열이 의심되는 지역인 만큼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며 “공공의대 후보지들이 자칫 외지인들의 투기장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세심한 행정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