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포털 업체 지역뉴스 홀대는 지역 죽이기다
포털 업체 지역뉴스 홀대는 지역 죽이기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8.2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다음 등 인터넷 포털 업체의‘지역 뉴스 홀대’가 심각하다. 포털 사이트에 노출되는 뉴스가 중앙 언론에 치중하면서 지역 언론의 입지가 더욱 좁아지고 있다. 디지털 미디어시대에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영향력이 막강한 상황에서 포털 업체의 지역 뉴스 배제는 곧 지역의 다양성과 지역발전을 가로막는‘지역 죽이기’에 다름 아니다.

우리 국민 90%가 사용하는 네이버와 다음은 메인 화면이 뉴스로 시작하지만, 극단적이거나 부정적인 뉴스 외에 지역 의제가 노출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지역 주민들이 해당 지역에 관련된 뉴스를 일부러 검색해서 찾지 않는 한 접할 기회가 사실상 막혔다. 뉴스 소비자들이 포털을 통해 지역 뉴스를 접하고 의견을 나누며 대안을 찾을 길이 봉쇄된 셈이다.

지역 언론과 학계 등에서 포털 사이트의 이런 지역 뉴스 홀대에 대한 문제들을 계속 제기했으나 네이버와 다음은 아무 반응이 없다. 온라인 뉴스를 독과점 하며 배 불리는 데만 관심을 뒀다. 정부도 문제의 심각을 알고 있으나 중앙 언론의 눈치를 보는 탓인지 개선의 의지가 없다. 일반 소비자들의 경우 포털에 노출되는 뉴스를 접하는 것으로 만족할 뿐 지역뉴스 노출에 대한 문제점을 굳이 따지려 하지 않는다.

포털 업체의 지역 뉴스 홀대가 고착화 되어가는 상황에서 정치권이 이를 바로잡으려고 나섰다. 뒤늦게나마 다행스럽다. 정동영 민평당 대표가 포털 사이트에 지역 언론 기사를 일정 비율 이상 게재하도록 하는‘네이버-지역 언론 상생법’을 발의했고, 강효상 한국당 의원이 포털 사이트 첫 화면에 지역 언론 기사를 일정 비율 이상 노출하는 법안을 발의한 것이다.

포털의 현재와 같은 독과점적 구조 아래서 지역 언론의 생존을 위협받는 상황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데는 법안을 발의한 두 의원뿐 아니라 여야 정치권에서도 공감하고 있다. 엊그제 한국지방신문협회 주최로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디지털시대 지역신문의 역할’토론회에 50여명의 여야 국회의원이 참석해 공감대를 나타냈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과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장, 백혜련 민주당 전 대변인 등이 축사를 통해 지방분권의 핵심에 지역 언론이 있는 만큼 지역 언론에 대한 지원을 다짐했다.

정치권이 포털의 지배적 우위와 지역 언론의 위기에 공감하는 것으로 끝내서는 안 된다. 지역 뉴스가 포털 메인 화면에 당당히 자리하도록 법 개정을 관철시켜야 한다. 그것이 지역 언론과 지역을 살리는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