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민주평화당-시민사회, 선거제도 개혁 공동 노력
민주평화당-시민사회, 선거제도 개혁 공동 노력
  • 박영민
  • 승인 2018.08.2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과 전국 570여 개 노동·시민단체의 연대체인 ‘정치개혁공동행동’이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평화당과 정치개혁공동행동은 29일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선거권·피선거권 연령 인하 등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협약식을 열고 공동으로 행동할 것을 결의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날 “선거제도 개혁은 연말을 넘기면 물 건너간다는 것이 정확한 진단인데, 국회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오는 12월 말까지 선거제도 개혁의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서 평화당이 선봉에 서겠다. 국회 밖에서 제2의 촛불로 힘을 실어 달라”고 말했다.

정치개혁공동행동의 김호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은 “민심이 지니는 인내심의 한계, 그리고 선거 일정을 고려하면 이번 정기국회가 국민이 염원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마지막 적기라고 생각한다”며 “전국 곳곳 노동과 시민사회 영역에서 선거제도 개혁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