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남원시, 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 10개 모두 선정 쾌거
남원시, 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 10개 모두 선정 쾌거
  • 전북일보
  • 승인 2018.08.3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82억 확보

남원시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신규 공모사업에 공모한 10개 사업이 모두 선정돼 사업비 117억원(국비 82억원)을 확보했다.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 사업은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으로 산동면·아영면(80억원/면 당 40억원), 마을만들기 사업(자율개발 6개 : 효기·송내·수월·서당·부석·서정, 산림휴양치유마을 1개 : 달궁)에 7개 마을(35억원/마을당 5억원), 시군역량 사업(2억5000만원)이 각각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내년부터 짧게는 2년, 길게는 4년 동안 시행해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 균형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사업은 예비단계인 소규모 자체사업, 현장포럼, 마을리더 교육, 공무원의 역량강화 등 필수사업을 이행해 주민들의 역량을 높이고, 주민이 직접 도와 중앙평가에 참여해야 신청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남원시는 더욱 풍요로운 농촌 만들기 사업을 추진, 지난해 10개 사업 102억, 올해 14개 사업 192억을 확보해 사매면, 대강면, 산내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주생대지, 아영 두락 등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 등을 추진중이다.

또 2020년 공모를 위해 14개 마을을 대상으로 200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확보하기 위해 한발 앞서 예비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