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 붉노랑상사화, 9월초 절정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 붉노랑상사화, 9월초 절정
  • 양병대
  • 승인 2018.08.3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산반도국립공원을 끼고 도는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의 붉노랑상사화가 개화를 시작해 오는 9월 초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붉노랑상사화는 꽃색이 주로 연한 노랑빛을 띠나 직사광선이 강해 붉은빛을 띠기에 붙여진 이름이다.

특히 상사화는 잎이 봄에 나와 5월경에 사라진 후 8월 말부터 9월 초순경 꽃대만 나와 꽃을 피우기 때문에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필 때는 잎이 없어 ‘잎은 꽃을, 꽃은 잎을 그리워한다’는 애절한 사연을 담고 있다.

변산마실길 제2코스인 노루목 상사화길은 부안군 변산면 송포항에서 출발해 고사포를 거쳐 성천항에 이르는 약 6㎞ 코스다.

철책 초소길을 따라 자연적으로 조성된 진노랑 빛의 붉노랑상사화 군락지를 만날 수 있어 매년 가을로 접어드는 시기 탐방객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붉노랑상사화는 이번 주말을 시작으로 9월 초순경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며 “전국적으로 유명한 서해 일몰과 함께 붉노랑상사화를 감상할 수 있어 무릉도원을 걷는 황홀경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9년 개통한 부안 변산마실길은 전국 명품길로 선정된 후 전국에서 사진작가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