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전주시, 조경단·조경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추진
전주시, 조경단·조경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추진
  • 백세종
  • 승인 2018.08.3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역사 가치 재조명 학술회의 개최

전주시가 조선왕조 발상지임을 상징하는 조경단과 조경묘의 가치를 재조명,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추진한다.

전주이씨 시조묘소와 사당인 조경단과 조경묘는 전라북도지정문화재로 지정돼 있지만 그동안 역사·학술적으로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했다.

전주시는 31일 전주역사박물관에서 전라북도 지정문화재인 조경단(도 기념물 제3호)과 조경묘(도 유형문화재 제16호)의 문화재적 가치를 재평가해 향후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시키기 위한 학술회의를 연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시는 조경단과 조경묘의 문화재적 가치와 활용방안 등을 재조명해 향후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한 단초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조경묘는 1771년(영조47)에 세워진 것으로 영조의 친필 위패를 봉안하고 있으며, 조선시대 건축 양식을 유지하고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조경단은 1899년(광무 3)에 조성된 것으로 고종의 친필인 대한조경단비가 있으며, 같은 시기에 조성된 태조 이성계의 5대조가 되는 이양무와 그의 부인 평창이씨의 묘소인 강원동 삼척의 준경묘와 영경묘는 이미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제524호)로 지정돼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