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민주노총-한국노총, 전북 공사현장서 인력 투입 문제로 갈등
민주노총-한국노총, 전북 공사현장서 인력 투입 문제로 갈등
  • 천경석
  • 승인 2018.08.30 18: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전주 서신동 바구멀 아이파크 신축현장 앞 한국노총 집회
한국노총 “조합원 배제 문제있다”
민주노총 “단체협약상 규정된 것, 억지주장 말라”
30일 전주시 서신동 바구벌 아이파크 신축현장 앞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 300여 명이 모여 해당 아파트 건설에 대해 민주노총을 규탄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30일 전주시 서신동 바구벌 아이파크 신축현장 앞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 300여 명이 모여 해당 아파트 건설에 대해 민주노총을 규탄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하 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공사 현장내 인력 투입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한국노총 전북본부가 전주의 아파트 건설 현장내 인력 투입을 두고 민주노총을 비판하는 대규모 집회를 벌이면서 갈등이 촉발됐다.

30일 오전 9시 전주시 서신동 바구멀 아이파크 신축현장 앞에서는 한국노총 전북본부가 조합원 300여 명과 차량 30여 대 등을 동원해 2시간여 동안 도로를 막고 집회를 진행했다.

이날 집회를 진행한 한국노총에 따르면 어용노조 철폐와 규탄 등이 집회 목적이었지만, 실질적으로 해당 아파트 건설 현장에 한국노총 조합원이 고용되지 않았음을 규탄하는 내용이었다.

조합원 고용을 둘러싼 양대 노총의 갈등은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다.

특히 지난 6월 경기도청사 신축 현장에서는 양대 노총이 크게 충돌하기도 했다. 민주노총 조합원을 고용하기로 한 노사 간 단체협약이 지켜지지 않고 한국노총 조합원이 고용됐기 때문이었다.

양대 노총의 갈등은 전북지역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애초 22명의 한국노총 조합원들이 공사현장에 투입될 예정이었지만 민주노총 측이 건설현장에 한국노총 조합원이 들어오면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상생 차원에서 지역민들 일자리를 함께 가져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 같은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2017년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전국 270여 개 철근콘크리트 단종·전문회사와 단체협약을 맺었고, 협약 내용에 ‘회사는 민주노총 건설노조 조합원을 고용한다’는 문구가 들어있다는 것이다. 단체협약의 유효기간은 2년으로 2019년 협약 갱신 전까지 협약이 유효하다는 것이 민주노총의 설명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전주 서신동 바구멀 아이파크와 e편한세상 아파트 시행사는 현대산업개발과 대림산업이지만, 골조 철근콘크리트 공정을 하도급받은 업체 두 곳은 모두 지난 2017년 민주노총 조합원을 채용하기로 민주노총과 협약을 맺은 회사들”이라며 “한국노총의 주장은 억지”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야? 2018-08-31 17:18:13
일거리 없으면 없다고 저러다가 막상 일 주면 부당노동행위다 뭐다 임금이 적다 이렇다 저렇다 참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