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6:06 (금)
전북 미래차 국제공항 예산 반드시 배정해야
전북 미래차 국제공항 예산 반드시 배정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8.08.30 18:5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0조 5000억 원 규모로 편성된 2019년도 정부예산안에서 전북 관련 예산 6조5113억이 반영됐다. 이는 2018년도 반영액보다 4938억 원이 증액된 규모다.

정부안에 반영된 전북 관련 예산이 소폭이나마 늘었고, 새만금사업과 농생명산업 등 전북의 주요 관심 분야 예산이 대체로 반영됐다. 하지만 전북도와 지역 정치권, 지역 출신 정치인 등의 관심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것은 사실이다.  

이번 정부안을 보면 농업과 농생명 관련예산이 눈에 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과 국가식품클러스터 원료비축센터 구축 사업 등 삼락농정과 농생명산업 관련 예산 1조1547억 원이 정부안에 반영된 것이다. 새만금 관련 예산은 역대 최대 규모가 반영됐다. 무려 9125억 원이다. 새만금 내부개발이 속도감 있게 진행되게 됐다. 전주 탄소국가산단 진입도로 등 전북지역 SOC 예산도 9171억 원, 상용차와 특장차 부품 고도화 등 13개 미래신산업 관련 예산 4443억 원도 반영됐다. 안전과 복지, 환경 관련 예산은 전체 반영액의 절반에 달하는 2조9273억 원이다.   

이번 정부 반영액은 전년에 비해 늘었지만 그 규모가 5000억 원 정도다. 9.7%에 달하는 정부 예산안 증액 규모를 감안하면 그리 큰 게 아니다. 게다가 산업위기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경제 현실에서 볼 때 전혀 피부에 와닿지 않는다. 정부가 절차 타령만 하면서 지역이 적극 요구하고 있는 미래차사업과 새만금국제공항 관련 예산을 단 한 푼도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들 사업은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등 사업 적격 여부를 판단하는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예타 등 절차를 거쳐 추진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고, 전북도 입장에서는 당장 지역경제가 위기이고, 또한 대규모 국제대회를 앞둔 상황에서 절차만 따지는 것이 못마땅하다. 기획재정부는 환자 상태가 좋지 않으면 응급조치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잘 알 테지만, 정 다급하면 국회에서 정치적으로 풀라는 제스처다.

이번 정부예산안을 받은 국회는 11월2일부터 심사에 들어간다. 국회는 산업위기,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될만큼 경제적 위기에 처한 전북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차와 국제공항 예산을 반드시 배정해 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ㄴㄹㅇㄱ 2018-08-31 22:33:22
전라남도 삭힌 생선들을 믿지마라

스팸성? 2018-08-31 10:08:07
무슨일이 있어도 새만금공항예산받아내야한다

전남이 새만금공항 반대를 안하고 조용하다.
김제공항반대하여 무안공항예산으로주었으면 할 만큼했다.

새만금공항 예산은 중요하다.

전북 2018-08-31 09:43:20
삼성 180조 투자 계획에 전북의 ㅈ, 군산의 ㄱ 자도 나오지 못한 이유가 무엇일까? 청와대 장하성의 일자리 구걸 발언이 결정타였다고 본다. 문재인대통령 인도 방문때 이재용부회장 독대후 나온 얘기가 전북투자를 권유했다는 거였는데, 투자계획에서 빠진 것은 장하성이 대변하는 삼성은 전북에 투자하지 말라는 광주전남 지역의 메시지를 삼성은 읽었을 것이고, 이재용 부회장이 재판중인 상황에서 권력을 싹쓸이 하고 있는 그쪽 지역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상황 아니었을까! 문재인대통령의 뜻도 꺽는 그들에 대한 심판은 나중에 있을 것이다. 광주전남이 소외되었다거나 낙후되었다하는 그런 코스프레 이제는 중단되어야한다. 낙후는 전북이 낙후된 것이다.

전북인 2018-08-31 09:21:05
광주전남 광라도의 꼬봉이나 되라는 그들이 인식이 바뀔리 없다. 도지사와 국회의원들은 직을 걸고 이번 예산에 반영시켜야한다. 그쪽 지역이 행정부나 사법부의 권력을 틀어쥐고 있다해서 눈치보며 행동하지 않길 바란다. 그들은 잼버리 대회를 무안공안 활성화에 이용할려는 수작을 하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광주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하면 편수가 부족해 울며겨자먹기식으로 광주공항 이용하는 전북인에게 어마무시한 불편과 비용 발생이 초래된다. 목숨걸고 전북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치인들 행정가들을 보고 싶다.

ㅇㄹㅇㄹ 2018-08-31 08:58:03
이번 새만금 국제공항 예산배정과 예타면제에 도지사직을 걸고 추진하여야 되지 않을까?
광주전남 언론이나 정치인 또라이들이 방해가 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