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군산시 ‘엇박자 행정’ 논란
군산시 ‘엇박자 행정’ 논란
  • 문정곤
  • 승인 2018.09.0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유도·장자도 공영주차장은 유료화 전환
비응항엔 나대지 빌려 무료 주차장 조성

군산시가 선유도 등 고군산군도 내 공영주차장에 대한 유료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비응항에는 나대지를 빌려 무료주차장을 추진하는‘엇박자 행정’을 펼쳐 논란이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선유도는 지난해 말 고군산군도 연결도로가 완전 개통되면서 수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주차공간 확보와 편의시설 제공을 위해 선유도(331면)와 장자도(145면)에 대규모 공영주차장을 조성했지만, 최근 이곳 주차장에 대해 유료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영주차장을 유료화하면 주민 수익 향상과 효율적인 주차관리가 가능하고 교통체증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시의 이 같은 방침에 주민들은 관광기반 시설이 부족한 상황에서 공영주차장의 유료화는 오히려 관광객 감소로 이어지는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비응항에서는 이미 민자 사업으로 조성된 주차장이 파손과 경영난을 등을 이유로 사업자가 유료화를 추진하자, 시는 방문객 편익을 도모한다며 인근 나대지를 빌려 무료주차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비응항의 주차 무질서를 개선하고 관광객 편익을 제공하기 위해 인근 토지 6450㎡를 임대하고 5000만 원을 들여 임시주차장을 조성, 이를 무료 개방한다는 것이다.

해당 토지주에 대해서는 1년 이상 임대 조건으로 재산세 감면 혜택도 주기로 했다.

이를 두고 공영 목적의 고군산군도 내 주차장은 유료화를 추진하면서 비응항 내 민자사업자의 유료화를 막기 위해 시가 무료주차장을 조성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민 김모 씨는 “무료로 사용하던 공영주차장을 유료화하면 오던 손님들도 주차 불편으로 발길을 끊을까 걱정된다”며 “더욱이 선유도 등 공영주차장을 유료화하면서 민자 사업을 통해 조성된 주차장의 유료화를 막기 위해 인근에 무료주차장을 조성하는 것은 지역 간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군산시 관계자는 “고군산을 찾는 관광객 가운데 90%가 선유도와 장자도를 방문하는데 주차 장소가 협소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며 “관광객 분산효과를 위해 일부 혼잡구간에 대해서만 오는 10월부터 유료화를 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비응항 무료 주차장 조성에 대해서는 “지난 10여 년간 민간 주차장을 무료로 이용한 사용자들의 민원 제기와 관광객의 불편 해소를 위해 대체 부지를 확보해 무료주차장을 조성할 수밖에 없으며, 상인들도 이를 반기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