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임실군, 농식품부 ‘농촌지역 활성화사업’ 2곳 선정
임실군, 농식품부 ‘농촌지역 활성화사업’ 2곳 선정
  • 박정우
  • 승인 2018.09.0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수·관촌면 정주여건 개선
2021년까지 각각 40억 투입
임실군 관촌면 전경.
임실군 관촌면 전경.

농식품부가 주관하는‘2019년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에 성수면과 관촌면이 선정, 각각 40억원의 국비가 확보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에도 임실군은 농식품부의‘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2개 마을이 선정되는 등 연이어 국비확보에 쾌거를 올렸다는 것.

이번 선정에 힘입어 성수와 관촌면은 소재지권 주민들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대대적으로 펼칠 수 있게 됐다.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면 소재지 등 배후마을에 대한 일상적 서비스 공급기능을 수행토록 거점을 조성, 주민들에 서비스 공급체계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는 공동체 기능을 활성화 함으로써 주민중심의 행복거점을 만들어 가는 것에 주된 목적으로 삼고 있다.

성수면은 이에 따라 복지회관 리모델링과 작은목욕탕 개설 및 주차장과 가로경관 정비사업 등을 펼치게 된다.

관촌면도 문화의집을 대폭 확충, 문화복지 서비스 공급을 늘리고 아이랑다락방과 관촌살이 공부방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심민 군수는“국비 공모사업이 연거푸 선정돼 주민생활이 윤택해질 것”이라며“열악한 재정여건을 극복하는 공모사업 준비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