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북 7곳 선정…750억 확보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북 7곳 선정…750억 확보
  • 김세희
  • 승인 2018.09.02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2곳·정읍·남원·김제·고창·부안 선정
2023년까지 국비 750억, 지방비 516억 투입
상권정비, 마을가게 운영 주택정비사업 등 실시

정부의 공적재원이 투입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에 도내 7개 시·군이 선정돼 국비 750억원을 확보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전주 2곳과 정읍, 남원, 김제, 고창, 부안이 ‘2018년 도지재생 뉴딜 공모’에 선정됐다고 최종 발표했다.

전주시는 ‘전주 역세권 혁신성장 르네상스’(중심시가지형)와 ‘용머리 여의주마을 우리동네 살리기사업’(우리동네살리기), 김제시는 ‘역사·문화·사람이 만나 다채로움이 펼쳐지는…세계축제도시 김제’(중심시가지형), 정읍시는 ‘Re:born 정읍 해시태크 역(驛)’(공기업제안형), 남원시는 ‘씨앗으로 피운 행복, 숲정이 마을’(일반근린형), 부안군은 ‘매화풍류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 고창군은 ‘역사와 전통, 스마트기술이 융합된 문화유산 모양성 마을 여행’(주거지지원형)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7곳에는 2023년까지 국비 750억원, 지방비 516억원 등 1266억 원을 들여 역사·문화자원과 연계한 상권정비, 마을가게 운영, 주택정비사업 등을 실시한다.

이용민 도 건설교통국장은 “도시재생사업을 착실히 추진해 도민의 삶의 질과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도시의 재생을 넘어 전라북도가 재생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시재생 뉴딜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으로 재개발 등 전면 철거방식을 수반하는 기존 정비사업과 달리 도시의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도시활력을 높이는 개발 사업이다. 주민들이 원하는 마을도서관, 주차장 등 소규모 생활편의시설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지자체가 주도하고 정부가 예산을 일부 지원한다. 유형은 대상 지역의 상황과 여건, 사업규모 등에 따라 우리동네살리기(소규모 주거), 주거지지원형(주거), 일반근린형(준주거), 중심시가지형(상업), 경제기반형(산업) 등 5개 유형으로 나눠진다. 지난해에는 전주와 군산 2곳, 익산, 정읍. 완주가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