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군산시, 1조1399억 추경예산안 시의회 제출
군산시, 1조1399억 추경예산안 시의회 제출
  • 문정곤
  • 승인 2018.09.0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살리기 사업 281억 등 편성

군산시가 총 1조 1399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 군산시의회 임시회에 제출했다.

시는 2018년 제3회 추경예산안을 지난 2회 추경예산 1조 206억 원보다 1193억 원(일반회계 1017억 원, 특별회계 176억 원)이 늘어난 1조 1399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은 자동차 및 조선 산업 등 제조업 불황과 고용불안,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시의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중점을 뒀다.

우선 지역경제 살리기 사업에 총 281억 원을 편성했으며 이 가운데 △골목상권 살리기 103억 원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육성기금 조성 40억 원 △소상공인 특례보증기금 9억 원 △전통시장 활성화 15억 원 △청년센터 및 창업 공간 조성과 희망근로 등 일자리 사업 71억 원 △고군산 수변공원 포토존 조성 등 관광지 개발에 43억 원을 반영했다.

또한 강임준 시장의 민선 7기 생활공감형 사업 실현을 위해 △경로당,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 등 미세먼지 대응사업 20억 원 △학교주변 가로등 확충 5억 원 △스마트 방범용 CCTV와 대중교통 이용객 안전을 위한 사업 6억 원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4억 원 △유기동물보호 1억 원 등을 배정했으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시민펀드 태양광발전소 조성, 소상공인 물류 지원을 위한 스마트 로지스틱센터 등의 사업 착수를 위한 연구용역비도 포함됐다.

아울러 국·도비 보조사업의 부담금 등 당초 반영하지 못했던 법정·의무적 경비 194억 원 및 SOC사업을 최소화하고 재정건전화를 위해 지방채 조기상환 68억 원 등을 반영해 재정운용의 안정화를 꾀했다.

이밖에 하수도 하수관거 정비 및 침수예방사업에 20억 원, 도시계획시설 사유토지 매입 등에 25억 원, 노후공동주택 관리지원사업 확대에 3억 원 등 민원해소 사업도 다소 포함됐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이번 추경으로 민생경제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골목상권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사업 등을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토대를 마련하고, 앞으로도 군산경제를 살리기 위해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제출한 2018년도 제3회 추경 예산안은 4일부터 열리는 군산시의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12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