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취준생이 꼽은 포커페이스 필요한 순간 1위?
취준생이 꼽은 포커페이스 필요한 순간 1위?
  • 기고
  • 승인 2018.09.0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준생 96.5%가 취업준비를 하다 보면 ‘포커페이스가 필요한 순간이 있다’고 고백했다. 취업 준비 중 가장 포커페이스가 필요한 순간은 다름 아닌 ‘면접관 앞에 있을 때’ 즉 면접을 볼 때였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취준생 1,432명에게 ‘포커페이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설문조사에 참여한 전체 취준생 96.5%가 ‘취업 준비 중 포커페이스가 필요한 순간이 있다’고 답했다. 취준생들은 가장 포커페이스가 필요한 순간으로 ‘면접 볼 때(32.3%)’를 꼽았다. 이어 ‘친구들의 취업성공 소식을 들었을 때(17.0%)’와 ‘내 취업을 걱정하시는 부모님 앞에서(14.1%)’가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또 ‘근황이나 취업에 성공했는지를 물어올 때(11.2%)’, ‘명절, 경조사 등 친지들과 만나는 자리에서(9.7%)’, ‘취업 전형과정에서 불합격 통보를 받았을 때(4.3%)’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하지만 포커페이스가 필요하다고 느끼는 취준생들도 포커페이스가 무너지는 순간은 오게 마련이었다. 포커페이스가 필요하다고 답한 취준생의 98.6%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커페이스가 무너지는 순간이 있다’고 고백한 것. 취업 준비 중 포커페이스가 무너지는 순간(복수응답)은 성별에 따라 달랐다. 우선 남성의 경우 ‘수중에 돈이 떨어졌을 때’가 응답률 44.6%를 얻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나만 빼고 다들 잘 사는 것처럼 느껴질 때(33.7%)’가 2위에 올랐다.

반면 여성들의 포커페이스가 무너지는 순간 1위는 ‘나만 빼고 다들 잘 사는 것처럼 느껴질 때(49.0%)’였다. 2위는 ‘송곳 같은 면접관의 압박 질문을 받을 때(36.4%)’가, 3위는 ‘수중에 돈이 떨어졌거나 떨어져 갈 때(34.9%)’가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 취준생들이 포커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하는 순간으로는 ‘몸이 아플 때(18.8%)’, ‘부모님의 격려 어린 말, 응원을 들을 때(18.6%)’, ‘지인의 취업성공 소식을 들었을 때(15.1%)’, ‘같은 처지의 친구, 지인들을 만났을 때(5.9%)’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