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5 16:39 (토)
청년장병, 학업보다 취업 걱정 크다
청년장병, 학업보다 취업 걱정 크다
  • 김윤정
  • 승인 2018.09.0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공, 설문조사 결과

군 복무중인 청년 절반 이상이 학업보다 취업걱정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청년장병 811명을 상대로 ‘청년장병 취업지원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제대 뒤 취업이나 창업 등 일자리를 찾고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 51.4%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학업 지속보다 취업을 희망한다고 응답한 장병들이 가장 선호하는 일자리는 공공기관(27.3%)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대기업(21.9%)과 중소벤처기업(21.2%), 기타(14.5%), 외국계기업(13.5%)순이었다.

회사를 선택할 때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급여·복지수준(36.7%), 적성과 전공의 업무 관련성(24.1%), 근무조건 및 작업환경(23.0%) 순으로 답변이 높게 나타났다. 장래성과 발전가능성(10.7%)이나 사회적 지위와 직장 이미지(3.4%) 등을 고려한다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청년장병 취업지원 사업에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보조금 지급 등 정부지원 연결(24.7%)과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 실시(22.5%)를 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우수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DB) 제공(19.1%)을 희망한다는 의견도 비교적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한편 중진공은 국방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해 전국 16곳에 설치된 기업인력애로센터를 통해 ‘청년장병 중소벤처기업 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