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18:21 (목)
정기국회 개원…여야 신경전 '치열'
정기국회 개원…여야 신경전 '치열'
  • 박영민
  • 승인 2018.09.0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국회 개원과 동시에 현안을 놓고 여야의 신경전이 불을 뿜고 있다. 여당은 문재인정부 2년 차를 맞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자며 의지를 다진 반면, 야당은 문재인정부 실정으로 국민이 고통받는다며 각종 정책의 재검토를 요구해 회기 내내 충돌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정기국회는 협치, 경제, 평화, 적폐청산 등 네 가지 시대적 과제를 부여받았다. 문재인정부 2년 차 주요 정책의 성공과 실패를 가름하게 될 것”이라며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함께 만들고 책임진다는 자세로 정기국회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소모적인 정쟁 국회가 아니라 생산적인 민생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 야당도 민생우선의 국회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켜달라”라고 야권을 압박했다.

반면 야당들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정부·여당을 집중 비판하면서 이번 정기국회와 국정감사를 통해 문재인정부의 정책실패를 파고들 태세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경제실패로 코너에 몰린 문재인 대통령이 또다시 적폐청산을 말하고 있다. 이 정권은 할 줄 아는 게 이것밖에 없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시들시들 중병을 앓는 마당에 한 가지 치료법만 고집하는 돌팔이 의사의 몽니로 경제가 중환자실에 입원해야 하는 처지로 내몰릴 수 있다.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고 정책을 바꾸는 데 속도를 높여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문 대통령이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을 취하고 있다. 소득주도성장은 잘못된 게 없다’했다. 그런 상태에서는 협치가 안 된다”며 “협치는 줄 건 주고, 받을 건 받는 건데 여당 대통령이 야당한테 뭐 주는 게 있나”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