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비리 교장 안된다” 전주 사립 중학교 교사들 반발
“비리 교장 안된다” 전주 사립 중학교 교사들 반발
  • 최명국
  • 승인 2018.09.03 19:5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징계 요구 받은 교장 전보 발령
인사 철회 요구, 교내 피켓시위도
3일 전주 모 중학교에서 교사들과 학생들이 법인 긴급이사회의 인사결정의 부당함을 밝히며 교장 발령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3일 전주 모 중학교에서 교사들과 학생들이 법인 긴급이사회 인사결정의 부당함을 밝히며 교장 발령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주지역 한 사립 중학교 교사들이 학교법인의 교장 인사발령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전북교육청 감사에 적발돼 중징계 의결을 요구받은 비리 교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이유다.

3일 전주 A중학교 교사 등에 따르면 이 학교 법인은 최근 같은 법인 소속의 B중학교 교장을 지난 1일 자로 A중 교장으로 전보 발령했다.

해당 교장은 B중학교에서 학교 후원금을 개인 통장으로 받은 뒤 학교발전기금으로 처리하지 않아 후원금 유용 의혹으로 전북교육청 감사를 받았다. 전북교육청의 감사대상 기간은 2015~2017년까지 3년간이며 이 기간 후원금은 수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교육청은 최근 해당 교장의 후원금 모집과 집행 과정에 문제가 있고, 일부 후원금을 다른 목적으로 쓴 것으로 보고 중징계 의결할 것을 이 학교 법인에 통보했다.

현재 법인은 해당 교장에 대한 인사위원회를 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A중학교 교사들은 ‘교장 전보 발령을 철회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교내에 게시하고, 피켓 시위를 벌이면서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A중학교 교사들은 법인 이사회에 보낸 탄원서에서 “불의로 감사를 받은 사람을 다른 학교로 급작스럽게 전보 발령한 조치는 상식적으로 부당하다”며 “학생 및 학부모, 지역사회에 끼치는 영향을 고려해 전보 조치를 재고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교사들은 “학교 공동체의 민의가 반영되길 원한다”며 “해당 교장의 전보 발령이 철회되지 않을 경우 여러 방법을 모색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두근두근 2018-09-05 10:30:53
머리가 텅 빈 이사들.
학교 선후배로 연결된 교장들

학교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에너지 팍팍^^

학부형 2018-09-04 11:13:50
사진보니 병설법인 어느중학교인지 알겠고
사립인데 교사들 용감하네

가족 2018-09-04 10:09:18
이거나 가족같은 사람이거나 꼬봉이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