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 하늘
[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 하늘
  • 기고
  • 승인 2018.09.0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유현 전주 용와초 5학년
안유현 전주 용와초 5학년

바삐 움직이는 사람들 속에서
나는 홀로 하늘을 바라보고 있답니다

구름은 조금씩 움직이고
해는 천천히 지고
밤하늘에 달과 아기별이
하나둘 떠오르고 있습니다

느리고 더뎌서 친구가 없던 나
느리지만 따뜻한 하늘 친구가 생겼답니다

=================================

*혼자만의 조용한 시간을 가지면서 아름다운 친구가 생겼음을 시로 잘 나타냈습니다. 친구의 개념을 확장시켜보면 구름, 해, 달, 아기별…… 그렇군요! 느리고 더딘 것은 나뿐이 아니랍니다. 스스로를 위로할 줄 아는 발견의 마음이 참 소중합니다.   -하미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