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1:36 (수)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유족 등록 9년만에 재개…5일부터 등록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유족 등록 9년만에 재개…5일부터 등록
  • 문민주
  • 승인 2018.09.04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예회복 심의위원회 출범

문화체육관광부 소속으로 설치된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명예회복 심의위원회(이하 위원회)가 5일부터 유족 등록 업무를 시작한다.

2004년 국무총리 소속으로 설치된 위원회는 그동안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의 애국·애족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사업을 추진했다.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3644명과 유족 1만567명을 참여자 및 유족 명부에 등록하고 2009년 활동을 종료했다. 그 후 유족 등록 업무의 필요성이 제기돼 위원회를 문체부 소속으로 변경하고, 유족 등록 업무를 계속 수행하도록 2017년 12월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했다.

위원회는 이승우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이기곤 동학농민혁명유족회 이사장, 신영우 충북대 명예교수, 이재운 전라북도 문화재위원장, 최민자 동학학회 회장 등 민간위원 5명과 문체부 문화정책국장 등 정부위원 4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유족에 대한 결정·등록 사항을 심의하고 의결한다.

동학농민혁명 유족으로 등록하길 원하는 사람은 유족등록 신청서와 유족 명단 등을 작성해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에 제출하면 된다. 문의 위원회 사무처(063-538-28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