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남원에 전북 첫 관광단지 만든다
남원에 전북 첫 관광단지 만든다
  • 강정원
  • 승인 2018.09.04 19: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남원드래곤 관광단지’ 개발사업 승인…2022년 완공 목표
신한레저 1903억원 투자, 워터파크·가족호텔 등 관광단지 조성
남원시내 관광인프라 구축,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신한레저(주)가 남원에 1,903억 원을 들여 호텔, 골프장, 워터파크등 드래곤 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승인된 가운데 4일 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지사와 박남식 신한레저(주)대표, 이환주 남원시장 및 참석자들이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신한레저(주)가 남원에 1,903억 원을 들여 호텔, 골프장, 워터파크등 드래곤 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승인된 가운데 4일 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지사와 박남식 신한레저(주)대표, 이환주 남원시장 및 참석자들이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남원지역에 워터파크와 가족호텔, 전통문화시설 등이 갖춰진 관광단지가 조성된다.

남원에 들어서는 관광단지는 순수 민간자본이 투입돼 조성되며, 도내에는 처음으로 들어서는 관광단지다.

전북도는 지난 3일 신한레저(주)(대표 박남식)의 ‘남원 드래곤 관광단지’ 개발사업을 승인했다고 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5월 전북도와 남원시, 신한레저(주)가 투자협약을 한 뒤 2016년 제6차 전북권 관광개발계획에 반영하는 등 사전 행정절차를 완료했으며, 2017년 12월 전북도에 관광단지 지정 및 조성계획 승인 신청이 이뤄졌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사전 협의와 관계기관 협의, 각종 위원회 심의 등을 완료하고, 관광단지 조성 및 조성계획 승인이 마무리된 것이다.

신한레저(주)는 이날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도지사, 이환주 남원시장, 박남식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남원 드래곤 관광단지’는 남원시 대산면 일원 79만 5133㎡의 부지에 민간개발자인 신한레저(주)가 오는 2022년까지 총사업비 1903억원을 투자해 워터파크, 가족호텔, 골프장, 전통문화테마시설 등이 갖춰진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 시행사인 신한레저(주)는 2006년부터 남원시 대산면 일원에 18홀 규모의 드래곤 레이크CC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연계해 조성예정인 ‘남원 드래곤 관광단지’는 종합 레저 문화시설로, 20~30대는 물론, 가족형 관광객을 위한 워터파크과 가족호텔(110실), 전통문화테마시설, 골프장(9홀) 등을 조성해 채류형 관광단지로 만들 예정이다.

‘남원 드래곤 관광단지’가 조성되면 남원예촌, 김병종 시립미술관, 소리명상관 등 남원시내권 관광인프라를 구축, 관광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남식 대표는 “남원과 전북을 대표할 수 있는 차별화된 관광단지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남원 드래곤 관광단지’를 현재 남원시에서 진행 중인 관광개발 사업 등과 연계해 남원시 관광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송하진 도지사도 “‘남원 드래곤 관광단지’가 조성되면 전북 관광산업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광윤리 2018-09-05 18:00:37
반갑다. 모처럼 투자소식이다. 지사와 동향인 회장의 결단. 지사의 성과 같다. 남원은 지리산이 있고, KTX가 있어 기회가 있을 거다. 다만 걱정이 되는게 있다. 첫째, 매출 85억, 사원수 26명인 회사가 2,000억대 투자를 한다는데 잘 될 것인가 하는 우려다. 물론 모기업이 건설업을 하니 직접투자도 할 수 있겠지만, 검은 작업이 없길 바란다. 둘째, 제6차 전라북도 관광개발계획에 반영되었다는 사실은 어쩌면 윤리성과 진실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이 연구를 수행한 곳은 최근 관광 관련 보고서를 표절하여 언론에 뭇매를 마진적이 있다. 모처럼 지사가 좋은 성과를 낸 듯 한데. 기업의 규모와 연구윤리위반 사실을 보면 본 사업이 순항할 수 있을지 심히 걱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