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달빛내륙철도’ 내년 국책사업 추진 ‘마땅’
‘달빛내륙철도’ 내년 국책사업 추진 ‘마땅’
  • 전북일보
  • 승인 2018.09.05 19: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순창 장수를 거쳐 대구에 이르는 ‘달빛내륙철도’ 사업이 마침내 시동을 걸었다. 호영남 자치단체들과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지난 3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을 열고 내년 국책사업으로 확정될 수 있도록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것이다.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광주 대구지역은 2009년 달구벌(대구)과 빛고을(광주)의 머리글자를 따 ‘달빛동맹’을 맺은 바 있다. 호영남 화합을 통한 국가 균형발전과 국민 대통합의 뜻이 담긴 새로운 협력모델이다. 민간 중심 교류협력과 문화예술 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달빛내륙철도와 같은 대형 SOC사업도 이의 연장선 상에 있다.

달빛내륙철도 건설사업은 광주~대구 간 191.6km를 고속철도화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6조3087억 원을 국비로 추진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철도가 개통되면 광주에서 대구까지 1시간 내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호영남 지역의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와 지역 간 연대 강화, 호남·전라·경부·대구산업선 및 광주·대구고속도로와의 연계교통망 구축 등의 기대효과가 있다. 호영남 지역 간 이질적 정서와 문화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문제는 당위성과 추진력이다. 이 사업은 10개 자치단체를 경유한다. 경유지인 남원 순창 장수 거창 담양 함양 합천 고령 광주 대구 등 해당 지역 단체장과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조기 건설의 당위성을 공유하고 2019년 국책사업으로 확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한 것도 큰 힘이다.

중요한 것은 이 사업의 당위성을 정부가 인식하고 내년도 사업으로 확정시키는 일이다. 지역균형발전과 지방분권 등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가치에 들어맞고, 경유 지역의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유·무형 자산가치가 크다는 명분도 있다.

동서화합과 남부지역 경제공동체 구축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정치적, 정서적 측면을 인정하고 정책에 반영해야 마땅하다.

해당 지역 정치권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달빛내륙철도 사업의 조사용역비를 내년 예산에 확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9-05 21:44:35
전북도민으로 반대한다.
대신 전주 김천간 철도
전주 진안 장수 무주 김천간이 제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