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전북도민 “내년도 예산 ‘산업·경제 분야’ 집중 투자해야”
전북도민 “내년도 예산 ‘산업·경제 분야’ 집중 투자해야”
  • 강정원
  • 승인 2018.09.05 19: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도민 3000명에 ‘2019년 예산편성 방향 여론조사’
일자리, 농가소득안전망, 악취관리 등 우선 투자 꼽아
"대규모 축제·행사성 경비는 축소해야"

전북도민들은 내년도 예산을 산업·경제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하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8월 24일부터 3일 동안 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예산편성 방향 여론조사(ARS)’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0.7%가 내년에 가장 중점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로 ‘산업·경제’를 꼽았다. 이어 ‘농업·농촌(16.8%)’, ‘복지·보건(16.7%)’, ‘지역개발(15.2%)’, ‘문화·관광(10.6%)’, ‘환경·안전(1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산업·경제’ 분야에서는 청년 일자리 대책(42.4%)이 14개 시·군에서 고르게 높았으며, 기업 및 투자유치(29.7%)는 군산지역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지역경제가 무너진 것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농업·농촌’ 분야는 최저가격보장제, 농업재해 보험 등 농어가 소득안전망 확충(47.2%)을 군 단위 지역에서 가장 선호했다. 이어 스마트농생명산업(21.7%), 농업인 삶의 질 향상(18.5%), 공익형 직불제(12.5%) 등이었다.

‘복지·보건’ 분야는 저출산 대책(41.4%)이 전주·정읍·순창지역에서 높았으며, ‘지역개발’ 분야는 응답자의 48.9%가 새만금권·혁신도시권·서남권·동부권 등 4개 권역의 차별화된 균형발전 분야에 우선 투자를 희망했다.

‘문화·관광’분야는 전북 대표관광지 육성(45%), 문화·체육시설확충(29.9%), MICE 산업육성(12.9%), 전북가야사 연구복원(12.1%) 등의 순이었으며, ‘환경·안전’ 분야는 악취·생활폐기물 관리(35.8%), 미세먼지 저감대책(31%), 농촌지역 상하수도확충(17.4%), 생태관광지 육성(1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주민참여예산제도 참여의향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74%가 ‘적극적으로 참여 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재정 운영방향에 대한 조사에서 재원이 부족할 경우 이에 대한 대책으로 30%가 ‘민자유치를 위한 재원확보’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 축소가 필요한 부분에 대한 설문에서는 34.9%가 ‘대규모 축제·행사성 경비’를 선택했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내년도 예산편성 때 분야별 투자 방향 결정 등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침몰전북 2018-09-05 21:56:01
소 잃고 외양간이라도 고치라는 뜻이다. 전북에 경제정책이 있는지 모르겠다. 전문가도 있는지 모르겠다. 정책 관련 도청 부서나, 연구원 연구자나, 대학교수나, 전문가는 없는 듯하다. 발표된 보고서를 보면 경제학자인지 장사꾼인지 뭔지. 한심하다. 전공이 무엇인지 의심스럽다. 전문분야가 아니면 아예 말을 하지 마라. 해상풍력이니 군산항이니 트럼프니 금융이니 특구니 바이오니 청년이니 선무당이 결국 사람 잡았다. 전북경제 다 말아 먹었다. 산업경제에 직접 돈 쓰라는 의미보다 경제 살려달라는 의미이다. 전북경제 연구하는 사람들은 앞으로 보고서, 발표 잘해라. 헛소리말라. 정책하는 사람들은 책임감 가져라. 전북에서 경제적 이유로 자살하는 사람이 몇명인지 확인하면서 일해라. 2018.9.5. 군산을 떠나 이곳 강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