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3:52 (금)
전주시,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 사업 통합 추진
전주시,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 사업 통합 추진
  • 백세종
  • 승인 2018.09.05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부서 공무원 대상 ‘행정협의회 워크숍’ 개최
김승수 시장, 현장 돌며 각 사업별 추진사항 점검

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문화예술마을로 바꾸는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선미촌 일원에서 추진되는 사업들을 통합 추진한다.

전주시는 5일 서노송 예술촌 현장시청과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 등 선미촌 일원에서 선미촌 문화재생사업과 전주 업사이클센터 건립 등 현재 노송동 일대에서 추진중인 8개 사업(7개 부서) 부서장과 관련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 행정협의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은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이고 관련부서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발족한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 행정협의회의 연장선에서 마련됐다.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은 선미촌 일대를 돌며 △선미촌 문화재생사업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이상 도시재생과) △전주시 업사이클센터 건립(자원순환과) △성매매피해자 등 자활지원(여성가족과) △선미촌 영상기록물 제작(문화정책과) △중앙(선미촌지구) 하수관로 정비(하수과) △중노송동 마음건강복지관 소로개설(완산구 건설과) 등 8개 사업의 추진사항을 보고받고 현장을 점검했다.

서노송 예술촌 현장시청에 모인 참석자들은 워크숍에 앞서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이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로 확대된 배경과 추진 경과에 대해 듣고 각 부서간의 협무협조와 협업 중요성을 되새겼다.

이후 참석자들은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로 자리를 옮겨 송경숙 전북여성인권센터장의 ‘성매매여성 인권과 성구매 남성문화’를 주제로 한 인권강의를 들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서노송 예술촌 프로젝트는 여성인권과 주민들의 삶을 회복하고 치유하는 과정 그 자체”라며 “도시재생, 혁신캠퍼스, 업사이클링센터, 여성자활지원 등 여러 중앙부처 사업이 동시 다발적으로 수행되는 만큼 일관된 가치 지향과 칸막이 없는 활발한 소통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