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하늘색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하늘색
  • 기고
  • 승인 2018.09.06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에 ‘하늘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하다.

‘하늘색=파란색’이 된 데는 날씨과학이 숨어있다.

우리 눈은 태양빛 중 무지개빛인 가시광선만 볼 수 있는데, 이 가시광선은 대기를 통과하면서 대기 중의 작은 입자들과 만나 흩어진다.

이를 ‘빛의 산란’이라고 한다.

가을은 날씨가 건조해지기 때문에 수증기가 대기 중에 작은 입자로 머물러 있어 빛의 산란을 가속시킨다.

특히 보라색 다음으로 파란 빛의 산란이 많아지는데, 파란색에 민감한 우리 눈은 이런 건조한 날씨 덕분에 파란빛을 산란하는 가을 하늘을 더욱 푸르게 보이게 하는 것이다.

맑아진 하늘만큼 가을공기 역시 한결 시원해졌다.

이러다가 어느새 겨울이 찾아올지 모르겠다.

점점 짧아지고 있는 가을 하늘!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소중한 계절 가을을 아낌없이 우리의 눈에 넣어 보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