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09:52 (수)
[한방칼럼] 이상근 증후군 - 다리 꼬는 등 잘못된 습관 주의
[한방칼럼] 이상근 증후군 - 다리 꼬는 등 잘못된 습관 주의
  • 기고
  • 승인 2018.09.06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욱 우석대학교 부속한방병원 침구의학과 교수
김종욱 우석대학교 부속한방병원 침구의학과 교수

환자분들 중에 “엉덩이부터 다리까지 저리고 아픈데 허리디스크 아닐까요?”라고 물으시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질문을 하시는 경우는 흔히 ‘하지방사통’이라고 하는 허리 디스크탈출증의 대표 증상을 다양한 정보를 통해 환자분들이 직접 확인하고 본인의 증상과 유사하다고 판단하시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엉덩이부터 시작해 허벅지, 종아리 혹은 발에 이르기까지 저림이나 통증이 따라 내려가는 증상을 ‘하지방사통’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많은 분이 ‘허리 디스크’라고 표현하시는 허리 디스크탈출증, 즉 ‘요추 추간판탈출증’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이 바로 이 하지방사통이다. 하지만 이러한 다리 증상이 있다고 해서 모든 경우가 요추 추간판탈출증으로 인한 경우는 아니다. 다리 쪽으로 타고 내려가는 듯한 저림이나 통증은 허리에서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이 특정 위치에서 눌려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신경포착’이라고 한다. 이같은 신경 눌림은 허리, 엉덩이, 골반, 종아리, 발목 등 하지로 내려가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 어디에서든 발생할 수 있으므로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일 가능성이 의심되는 모든 부위의 이상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물론 하지방사통이 주요 증상인 경우에는 요추 추간판탈출증이 가장 첫 번째로 확인해야 할 후보 질환이 되겠지만 영상의학적 검사와 이학적검사 등을 통해 요추 추간판탈출증이나 척추관협착증 등 허리 쪽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된 경우에는 그다음 경로인 엉덩이 쪽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허리에서 나오는 신경들은 좌골신경이라는 신경다발을 형성해 엉덩이를 거쳐 다리의 여러 부위로 갈라져 내려가는데 엉덩이를 지나는 신경을 덮고 있는 엉덩이 근육이 뭉치게 되면 좌골신경을 압박하면서 하지방사통이 발생하게 된다. 이렇게 좌골신경을 덮고 있는 엉덩이 깊은 곳의 근육이 ‘이상근’이며 이 이상근의 압박에 의해 하지방사통이 나타나는 경우를 ‘이상근 증후군’이라고 한다.

이상근 증후군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이학적, 신경학적 검사와 영상의학적 검사를 통해 요추 추간판탈출증이나 척추의 협착증 등 허리 쪽의 문제로 인한 증상이 아님을 확인해야 한다. 이상근 증후군은 원인이 되는 위치가 요추 추간판탈출증과 다른 만큼 치료 역시 엉덩이 쪽 이상근의 긴장을 풀어주는 치료 위주로 치료 방법 또한 요추 추간판탈출증과 다르게 적용하게 된다.

이상근 증후군은 엉덩이의 근육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잘못된 습관을 피하는 등의 생활 관리를 통해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할 수 있다. 이상근 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는 대표적인 경우로는 뒷주머니에 지갑을 넣고 다니거나 다리를 꼬는 습관, 오래 앉아있는 경우 등 엉덩이의 압박이 지속되는 경우들이다. 이처럼 둔부의 압박을 유발하는 잘못된 생활 습관은 피하면서 가정에서는 팔꿈치를 이용한 둔부 마사지나 테니스공을 엉덩이 쪽에 놓고 굴리듯이 문지르는 자가 마사지를 시행하거나 누워서 무릎을 가슴쪽으로 잡아당기는 등의 엉덩이 쪽 스트레칭을 통해 이상근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엉덩이 눌림으로 인해 다리 쪽 불편이 발생하는 이상근 증후군, 요추 추간판탈출증과 유사하지만 원인 부위가 달라 치료 방법도 다르게 적용해야 하는 만큼 전문 의료기관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가장 효과적인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고통을 최대한 빠르게 줄일 수 있는 최선의 길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