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남원 지리산 반달곰 사과, 본격 출하
남원 지리산 반달곰 사과, 본격 출하
  • 신기철
  • 승인 2018.09.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지리산 반달곰 사과의 출하가 본격 시작됐다.

남원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환중)는 6일 봄의 냉해 피해와 여름 장마 및 폭염, 가을 태풍과 폭우를 이겨낸 고랭지 지리산 반달곰 사과를 서울, 부산, 순천, 광주, 전주 등으로 출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남원 사과 재배면적은 139ha에 151명 농업인으로 구성돼 있으며, 품종은 자홍, 홍로, 시나노 골드, 후지 등으로 추석 사과인 자홍, 홍로는 30%를 자치하고 있다.

추석사과인 자홍, 홍로는 3월 하순에서 4월 초 발아해 4월 중순에 만개했으며, 9월 수확을 하는 품종으로 개화 후 120~140일 소요 되어 예상 출하량은 120톤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리산 반달곰 사과 단지는 해발 400m에서 600m에서 재배되며 서늘한 기후 조건을 가지고 있으며 가을 야간 기온이 20℃ 이하로 낮아 당도가 높고 착색을 잘 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품질이 매우 우수하며 고랭지 사과 밭에서 희귀한 댕구알 버섯이 자주 발견되는 등 토양에 유기물이 매우 풍부해 사과 맛을 더욱 증가 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