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09:41 (수)
전주지역 초등학교에 아이들 공간 조성
전주지역 초등학교에 아이들 공간 조성
  • 백세종
  • 승인 2018.09.06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송북초서 아이들과 함께 즐기는 '송북초참새방앗간' 개장
시·교육청·세이브더칠드런, 송북초 등 3개교에 아동친화공간 조성
아동 친화 공간인 '송북초참새방앗간' 개장식이 전주시 성북초등학교에서 열린 6일 아이들이 테이블 축구 게임을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아동 친화 공간인 '송북초참새방앗간' 개장식이 전주시 성북초등학교에서 열린 6일 아이들이 테이블 축구 게임을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주지역 초등학교에 어린이들이 언제든 찾아가 쉬거나 놀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됐다.

전주시와 전라북도교육청, 세이브더칠드런은 6일 전주송북초등학교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 정태영 세이브터칠드런 사무총장, 황금숙 전주송북초등학교장,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친화공간인 ‘송북초참새방앗간’ 개장식을 가졌다.

전주지역 초등학교 내 아동친화놀이공간은 시와 도교육청, 세이브더칠드런이 지난해 조성한 중산초 ‘띵까띵까 놀이터’와 덕일초 ‘덕일꿈키움터’를 포함해 총 5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송북초의 경우 실내 공간에 오두막과 평상, 벤치 등이 결합된 놀이방이 만들어져 언제든 친구들과 뒹굴며 쉬고 책도 읽을 수 있다.

또 전주대성초에는 평소 사용하지 않던 파고라를 아지트로 변신시켜 주변을 생태놀이터로 꾸민 ‘대성초비밀기지’가, 전주완산서초에는 모래만 있던 운동장 한편에 꿈틀꿈틀 통로가 연결된 놀이박스 ‘완산서랄랄라’가 조성됐다.

시는 학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어린이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안전한 환경 속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학교 내 아동친화공간을 늘리는 등 도교육청, 세이브더칠드런과 향후 상호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아동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승수 시장은 “놀이터는 단순한 놀이 공간을 넘어 모험과 협동, 상상력을 키워가는 아이들의 가장 소중한 공간”이라며 “학교를 비롯한 도심 곳곳에 아이들의 상상과 꿈이 담긴 놀이터를 늘려, 모든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며 커나갈 수 있는 아동친화행복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