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새 아침을 여는 시] 꽃나무-김용옥
[새 아침을 여는 시] 꽃나무-김용옥
  • 기고
  • 승인 2018.09.0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들은 제 이름을 자랑하지 않는다

지독한 자기 연민과 사랑으로
한평생 흔들려도 목숨줄 부여잡고
제 목숨을 포기하지 않는다

나는 꽃이다
나는 꽃이다
석 달 열흘 땡볕가뭄에도
나는 꽃이다.
속울음 삼키며 눈 부릅뜨고 있다

꽃들은
목 놓아 제 이름을 부르지 않는다

================================================================
△‘제 이름을 자랑하지 않는다’는 시인이 있다. ‘살고 싶지 않았을 때도 살아서 내가 고맙다.’는 시인은 ‘슬프고 아프고 괴롭고 쓰고 떫은 것들을 정화할 수 있어서 시에게 고맙다.’라는 시인의 말에 내가 현혹되었다. 시름시름 앓던 나도 눈 부릅뜨고 살아야겠다는 각오를 단단히 해본다. 사람들은 꽃나무를 볼 때 행인처럼 바라본다. 달맞이꽃이 시들면 기생초와 배롱나무꽃도 시든다. 쇠약해지는 꽃나무 이름을 불러주는 자비의 시인으로 재생하려면 몇 편의 시를 탈고해야 하는지요. /이소애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