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학교폭력 상담 매년 증가세…초등생 상담은 65% 늘어
학교폭력 상담 매년 증가세…초등생 상담은 65% 늘어
  • 연합
  • 승인 2018.09.0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다양한 학교 안팎 청소년 폭력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학교폭력 관련 상담은 계속 늘어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9일 교육부에서 받은 ‘2014∼2018년 위(Wee)센터 개인상담 건수’자료를 보면 2017년 학교폭력 관련 상담 건수(가해, 피해, 가·피해가 불분명한 경우 모두 포함)는 2만6천47건으로 집계됐다.

2014년 위센터의 학교폭력 상담 건수는 1만7천786건이었지만 2015년에는 2만225건으로 13.7% 증가했고, 이듬해인 2016년에는 2만1천685건으로 7.2% 늘었다. 지난해에는 증가율이 20.1%에 달했다.

올해는 8월까지 1만3천253건의 상담이 접수됐다.

학생 연령별로 살펴보면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상담 건수가 2014년 6천285건에서 지난해 1만369건으로 65.0% 급증했다.

고등학생 상담 건수는 같은 기간 3천310건에서 5천71건으로 53.2% 늘었고, 중학생 상담 건수는 8천191건에서 1만607건으로 29.0% 증가했다.

같은 기간 금품갈취/절도/도벽(2천951건→2천155건), 가출(989건→509건), 음주/흡연/약물 오남용(1천264건→1천23건) 상담이 줄어든 것과는 다른 양상이다.

전문가들은 청소년의 정신적·신체적 성장 속도가 빨라지고 다양한 매체에서 폭력적인 콘텐츠를 접하기 쉬워지면서 학교폭력도 심각해지고 있지만, 교육 당국의 정책이 이런 현상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정부가 지난해와 올해 잇따라 청소년 폭력 예방대책을 내놨지만 전국 곳곳에서 성인 강력범죄에 버금가는 청소년 폭력 사건이 잇따랐다. 이에 형사처분을 받지 않는‘형사 미성년자’ 연령을 낮추는 방안까지 논의되고 있다.

김해영 의원은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이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좀 더 실효성 있는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며 “특히 가해 학생에 대한 처벌뿐 아니라 피해 학생지원과 치유를 위한 정책 마련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