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민선 6·7기에 신도시가 무더기 개발? 김승수 전주시장-시의원 '설전'
민선 6·7기에 신도시가 무더기 개발? 김승수 전주시장-시의원 '설전'
  • 백세종
  • 승인 2018.09.10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철 의원, 시정 질문서 민선 6기부터 신도시 조성 만연 지적
김 시장, 서부신시가지·만성·효천·에코시티 전임 시장 때 조성 답변
전주시 개발 치중 지적에 “오히려 여의지구 개발개획 철회” 반박

김승수 전주시장 시기인 민선 6, 7기에 신도시가 잇따라 개발돼 전주의 주택시장이 과잉공급됐다는 지적이 전주시의회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제기되자 김 시장이 이에 반박하는 등 설전이 벌어졌다.

전주시의회 김윤철 의원(노송·풍남·인후3동)은 10일 오전 제353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김승수 시장 출범기인 민선 6기부터 신시가지와 만성지구, 에코시티가 개발돼 신도시를 이뤘다”며 “앞으로도 효천지구, 천마지구 등 개발이 진행 중이거나 진행될 지역을 포함하면 ‘신시가지 개발왕 시장’이라는 오명을 벗어나기 어려울 듯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전주시는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전주역을 신설 역사로 조성하는 사업에 발맞춰 낙후된 동부권 일원에 신규 배후 거점도시로 개발하고자 7,834세대의 대단위 임대주택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김 시장이 여기에 공적 공급임을 내세운 공공임대 1613세대를 제외한 민간과 일반분양 6075세대의 LH아파트 초대형 사업에 시동을 걸고 있다. 이렇게 된다면 주변 지역 집값 하락은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시장은 대규모 도시개발사업들이 자신의 임기가 아닌 전임 시장시기에 이뤄진 것임을 강조하면서 반박했다.

김 시장은 “의원님이 말씀하신 도시개발사업 중 민선 6기 들어서 신규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한 적이 없고 오히려 여의지구 개발계획을 철회했다”며 “또 2017년 전주시 주거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주 임차가구의 43.7%인 3000여 가구가 공공임대주택 입주의향을 표명하고 있어 적정한 공공주택 공급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무주택 서민 실수요자에게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자 하는 것은 저소득 서민의 주거안정 측면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다만 실수요자의 현실적 상황을 고려해 세대수와 평형 등 주택 공급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개발보다는 보존과 재생을 임기 내 주창해온 김 시장의 정책 기조에 반대되는 시정질문과 보충 질의 과정에서 김 시장과 김 의원은 가끔씩 목소리를 높이며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