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4:00 (수)
전통시장 살리기 교통대책에 달려있다
전통시장 살리기 교통대책에 달려있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9.1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절이 다가오면서 일선 자치단체나 상공인 등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장보기, 지역사랑 상품권 및 지역 상품 이용하기 등 소비촉진 분위기 확산에 나섰다.

명절이면 늘 붐비던 전통시장은 대형마트나 편의점 등에 그 자리를 내준지 오래고, 오랜 전통을 찾는이들이 한번쯤 가보는 곳으로 전락했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일부러 불편함을 감수하고 전통시장을 찾는이들이 꽤 있다. 전주 남부시장이 대표적인 경우다. 금요일부터 일요일 저녁까지는 평소에도 많은 외지인들이 즐겨찾는 곳으로 변모했다. 불꺼진 전통시장에서 생기가 돌아나는 것이다.

이러한때 각 기관단체에서 장기간 폭염과 폭우로 인해 급등한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주요 성수품 공급을 확대하고, 물가 점검반 편성을 통해 명절 상차림 비용 경감에 나선것은 시의적절하다.

그런데 모처럼 사람들이 전통시장에 눈을 돌렸지만 이들의 마음을 쏙 잡지 못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주정차를 비롯한 교통난이다. 혼잡하고, 불편하다면 누가 두번다시 전통시장을 찾겠는가.

도내 전통시장 이용자들은 주차와 도로 적치물 등으로 통행에 불편을 크게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의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올 7월까지 국민권익위에 접수된 도내 19개 전통시장 관련 민원은 63건으로, 1곳당 평균 3.32건이나 됐다. 전통시장 1곳당 발생한 민원건수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주차·도로 시설이용 관련 16건, 시장활성화 건의 16건 등 그동안 지속적으로 지적됐던 것들이다. ‘주차공간과 시장 진입로가 좁다’, ‘도로에 불법으로 주차된 차량 때문에 이동하기가 불편하다’는 것 등이다. 주차료 감면과 연말소득공제 확대, 시장 인근 대형마트 입점 반대를 촉구하는 민원도 많았다.

전국적으로 보면 전통시장 관련 민원은 1203건인데 이중 주차·도로불편 문제가 258건(21.4%)으로 가장 많았다. 도내는 물론, 전국 전통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점은 바로 교통대책이라는 얘기다.

추석이나 설날 등 명절에 특히 심했다. 국민권익위는 전통재래시장을 관리하는 각 자치단체에 민원분석결과와 사례 등을 전달해 불편사항을 바로 개선할 방침이다. 요즘처럼 명절을 앞둔 시기에 전통재래시장을 많이 찾는 주민들이 마음을 닫아버리지 않도록 시장 주변도로의 주차허용과 교통 흐름에 대한 집중적인 관리가 각별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