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문재인 대통령 “제발 당리당략 거두어달라”
문재인 대통령 “제발 당리당략 거두어달라”
  • 이성원
  • 승인 2018.09.11 19: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 국무회의서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시작되는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우리는 이번 평양 정상회담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다시 한 번 큰 걸음을 내딛는 결정적인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이처럼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호소한 뒤 “국회 차원에서도 이번 정상회담을 국회 회담의 단초를 여는 좋은 기회로 삼아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이제 남북 간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공동선언이 아니라 남북 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켜나가는 것이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남북미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 관계 해소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고 말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기본적으로 북미 간의 협상으로 해결돼야 할 문제지만, 북미 간의 대화와 소통이 원활해질 때까지는 우리가 가운데서 중재하고 촉진하는 노력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트럼프 대통평과 김정은 위원장도 제게 그러한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제 북한이 보유 중인 핵을 폐기하는, 한 차원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려면 다시 한 번 북미 양 정상 간의 통 큰 구상과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한 뒤 “북한은 핵 폐기를 실행해야 하고, 미국은 상응 조치로 여건을 갖춰야 한다. 그 과정에서 양국은 70년의 적대 관계에서 비롯된 깊은 불신을 거둬내야 한다”며 “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역설했다.

메르스와 관련해서는 “과거와 달리 관계 당국과 병원, 의료 관계자들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하여 초기 대응이 비교적 잘됐다.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드린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메르스의 확산을 막고, 신속하게 상황을 종식시키는 것이므로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8-09-12 10:41:14
한국의 미래를 마지막으로 선택할 이때이다.^^ 같이살자 중진국에서 선진국으로 갈 수 있는 마지막기회이다.^^
같이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