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군산전북대병원 도시계획시설 용역 '논란'
군산전북대병원 도시계획시설 용역 '논란'
  • 강현규
  • 승인 2018.09.1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도한 수행 실적 등 제시 도마위
특정 외지업체에 유리…변경 요청

최근 전북대병원이 공고한 군산전북대병원 도시계획시설(종합의료시설) 결정 용역(용역비 11억4243만3000원)과 관련 도내 업체들이 관련 용역 수행실적이 과도하게 책정됐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도내에는 공고문에서 제시한 입찰 참여 실적을 충족시키는 업체가 없어 특정 외지업체의 실적에 편승, 지역업체 공동도급 40%이상 의무참여에 기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가장 논란이 되는 부분은 공고문에 극히 제한적으로 종합의료시설 결정용역 수행실적만 100%, 기타 시설 결정용역 실적은 60%만 인정하고 다른 도시계획 관련 용역은 제외했다는 점이다.

결론적으로 종합의료시설 수행실적이 50억원이 돼야 평가서 만점을 받는데 도내에는 이같은 실적을 보유해 만점을 받을 수 있는 업체가 단 한 곳도 없다는 것이다.

전국적으로도 이 기준을 충족시키는 업체는 1∼2곳에 불과해 도내 업체들은 과도한 입찰 참여 실적으로 도내 발주 물량이 특정 외지업체의 잔치상이 될 것이라며 종합의료시설 실적 범위 완화와 기타시설 결정용역 및 다른 도시계획 관련 용역 수행실적의 100% 인정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엔지니어링 전북지회는 최근 발주처인 전북대병원에 사업수행능력평가 기준 개선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전북지회는 공문을 통해 이번 용역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2조의 도시·군기본계획을 근간으로 동 조항의 도시·군관리계획을 결정(변경)하는 용역인 만큼 도시계획 관련 용역을 제외한 특정사업만을 유사용역 실적으로 인정하는 것은 해당 기준의 유사용역 수행실적(참여기술자, 업체) 인정 범위를 과도하게 제한했다며 현재 전라북도 건설기술용역업자 사업수행능력 새부평가기준(전라북도 공고 제 2018-523호)에 의한 기준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전북대병원 관계자는 “내부 평가위원회가 타당성 여부 등을 검토 중에 있으며 의결이 될 경우 변경공고 등을 이번 주내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