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18:22 (월)
전주시, 국가인정 못 받은 3.1운동 유공자 공훈기록조사 착수
전주시, 국가인정 못 받은 3.1운동 유공자 공훈기록조사 착수
  • 백세종
  • 승인 2018.09.1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주년 기념 첫 사업으로 3.1운동 유공자 중 미 추서자 38명 추서 추진
조사한 공훈기록 바탕 보훈처에 서훈 신청, 100주년 기념식서 표창 예정

전주시가 전주지역에서 벌어진 3.1운동 유공자 중 미추서자들에 대한 공훈기록을 조사하는 것을 시작으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본격화한다.

전주시는 6개월 앞으로 다가온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첫 사업으로 전주지역 3.1운동 유공자 중 미 추서자 38명 국가보훈처 서훈 추진을 위한 공훈기록 조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조사는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진이 맡게 되며, 약 3개월간 38명의 행적과 이들이 남긴 역사적 업적, 공훈기록을 수집해 조사하게 된다.

시는 용역이 완료되는대로 조사한 공훈기록을 바탕으로 국가보훈처에 서훈 신청을 진행, 내년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때 표창을 전수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전주지역 3.1운동 역사 및 100주년 기념사업 발굴 학술용역’을 통해 발굴된 사업으로, 전주지역 3.1운동에 참여한 인물 61명의 판결문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발굴됐다.

전주지역 3.1운동을 이끌었던 61명 중 23명은 독립유공자로서 정부 포상을 받았으나, 나머지 38명은 아직까지 이들의 업적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공로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발굴사업의 주요 추진방향인 ‘돌아보는 어제!’의 첫 사업으로 이들의 공훈기록을 조사해 서훈을 추서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미추서 유공자 추서 사업은 단순히 38명에 대한 포상에 의미를 넘어 순국선열들의 호국정신에 대한 존경을 표하고, 역사의식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