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전북 장애인 운전지원센터 설치 시급하다
전북 장애인 운전지원센터 설치 시급하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9.1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자치단체가 장애인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여러 지원정책을 펴고 있으나 장애인들에게 대중교통 이용은 여전히 불편하고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장애인들이 적게 움직이고도 좀 더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한 교통수단이 자가용이다. 선진국에서 오래 전부터 장애인들의 자가운전을 적극 권장하고 있으며, 우리의 경우도 장애인의 자가운전을 돕기 위한 정책들을 시행하고 있다.

장애인들의 자가운전을 위한 첫 관문은 비장애인과 마찬가지로 운전면허 취득이다. 정부는 장애인의 운전면허취득 활성화를 위해 장애인 운전지원센터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부산을 시작으로 전남 나주와 경기 용인, 서울 강서, 대전, 대구, 인천 지역에 장애인 운전지원센터를 개소했다. 그러나 전북은 지금까지 장애인 운전지원센터를 유치하지 못했다.

장애인 운전지원센터는 1~4급 등록 장애인과 국가 유공 상이자를 대상으로 운전면허 상담과 장애 유형에 따른 차량 개조 등을 안내한다. 또 장애 전문 교육 강사와 교육 장소, 특수 제작된 차량을 갖춰 운전 교육에서 면허 취득까지 모든 과정을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한다. 장애인들은 지원센터에서 운전 적합 여부와 학과, 기능, 도로주행 교육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이런 장애인 운전지원센터가 전북에 없어 도내 장애인들은 제대로 된 운전교육을 받을 수 없는 실정이다. 운전교육 서비스를 받으려면 나주와 대전, 서울을 오갈 수밖에 없다.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장애인들이 운전면허 교육을 위해 장거리 이동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불편을 겪고 있는 셈이다. 시군 순회 운전교육까지 실시하는 운전지원센터가 있는 시·도와 비교된다.

도내에 다른 특별한 장애인 운전교육 시설이 갖춰진 것도 아니다. 국립재활원이 장애인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과 강사를 지원하는‘찾아가는 장애인 대상 운전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는 하지만, 신청 후 대기 시간만 한 달이 넘게 걸린다. 장애인 대상의 운전교육 여건을 잘 갖춘 민간 운전면허 학원도 드물다. 그러다보니 도내 장애인들이 운전면허 획득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 도내 등록 장애인 13만여명 중 운전면허 소지자가 4.4%(5783명)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이를 말해준다.

장애인들이 운전면허 취득에서조차 지역적 차별을 받아서야 되겠는가. 전북지역 장애인들이 제대로 된 운전교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루속히 장애인 운전지원센터를 설치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