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문턱 낮춘 전주박물관, “해먹에 누워 휴식을”
문턱 낮춘 전주박물관, “해먹에 누워 휴식을”
  • 김보현
  • 승인 2018.09.1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31일까지 야외정원에 10여 개 설치
천진기 관장, “누구나 넓은 뜨락 보며 쉬길”

국립전주박물관(관장 천진기)이 여유와 낭만을 즐기는 쉼터로 변했다.

박물관은 10월 31일까지 야외정원에 해먹 10여 개를 설치해 운영한다. 방문하는 누구든 해먹에 누워 책을 읽거나 쉴 수 있다. 드넓은 뜨락과 고목이 어우러지는 야외 전경은 심신의 안정을 느끼게 한다.

박물관이 30년 가까이 가꿔온 정원을 시민의 휴식 공간으로 내어 준 이유는 수동적이고 고전적인 이미지에서 탈피하기 위해서다.

천진기 국립전주박물관장은 “도민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서 박물관은 오래되고 어려운 곳이 아니라 생활문화와 밀접한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며 “바쁜 현대인들이 ‘해먹에서 멍 때리기’를 통해 지친 뇌를 쉬게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갈한 매력이 있는 박물관 정원을 배경으로 뜨락 음악회도 열린다.

15일 오후 7시 30분에는 국악과 클래식, 아카펠라, 어쿠스틱 기타의 감성까지 만날 수 있다. 전북 출신 음악가들로 구성된 국악앙상블‘국악&홀릭’, 유재하 음악가요제에서 은상을 수상한 음악가 ‘루빈(Ruvin)’, 유주환 음악감독을 중심으로 구성된 현악 3중주 트리오 코뮤니타스 등이 나선다. 공연은 (사)마당이 공동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