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4:00 (수)
사고 지역 한국당 전북도당 위원장 임명 '관심'
사고 지역 한국당 전북도당 위원장 임명 '관심'
  • 박영민
  • 승인 2018.09.1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중앙당 지난 10일 전북도당 사고도당 지정
도당 강도 높은 쇄신 위해 새로운 인물 선임 여론

정기대회를 통한 도당 위원장 선출이 무산된 자유한국당 전북도당 위원장에 누가 임명될지 정가의 관심이 쏠린다. 지역 정가에서는 20대 총선 이후 존재감을 상실한 전북도당의 쇄신을 위해 기존 당협위원장이 아닌 새로운 인사를 위원장에 임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당 전북도당 정기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5일 당사 5층에서 정기대회를 열고 도당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투표권을 갖고 있는 대의원 출석이 의결 정족수인 과반을 넘지 못하면서 이날 정기대회는 무산됐다.

전북도당 대의원이 211명이기 때문에 정기대회 개회를 위해서는 106명이 참여해야하지만 실제 이날 대회에는 40여명만 참석했다. 이에 따라 도당 지도부 선출 권한은 중앙당으로 공이 넘어갔다.

결국 한국당은 지난 10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전북도당을 사고도당으로 지정했다. 이어 당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서 전북도당을 이끌 신임 도당 위원장 임명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이런 가운데 지역 정가에서는 중앙당의 신임 위원장 임명 때 기존의 당협위원장이 아닌 새로운 인물을 내세워야 한다는 여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전주에서 30여년 만에 당선자를 내는 등 지역민들의 지지를 얻어왔지만 이후 도민의 지지가 내리막을 걷는 상황에서 당협위원장들이 쇄신을 위한 노력을 제대로 보이지 못했다는 게 이유다.

뿐만 아니라 당협위원장들이 선임한 대의원들의 대거 불참으로 스스로 지도부를 뽑을 수 있는 기회를 날려버린 만큼 이에 따른 페널티를 부여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이번 도당 위원장은 21대 총선을 앞두고 선임되는 만큼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일은 하지 않으면서 직책만 가지려는 사람들은 위원장이 돼서는 안 된다”며 “중앙당은 지역의 여론을 잘 수렴해 개혁을 이끌 적임자를 임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