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K리그1 평균 관중 1위는 서울…'최다 증가팀'은 수원
K리그1 평균 관중 1위는 서울…'최다 증가팀'은 수원
  • 연합
  • 승인 2018.09.13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현대, 팬 프렌들리 클럽상 수상

FC 서울이 프로축구 K리그1 평균 관중 1위를 유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18시즌 14∼26라운드에서 서울이 1만1414명으로 평균 유료 관중이 가장 많은 팀에 주는 풀 스타디움(Full Stadium) 상을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은 지난해 1∼3차, 올해 1차(1∼13라운드) 집계에 이어 5차례 연속 최고 흥행팀으로 이름을 올렸다.

관중이 가장 많이 늘어난 팀에 주는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 상은 수원 삼성이 차지했다.

수원은 1∼13라운드보다 경기당 1950명이 늘어난 평균 8207명을 끌어모았다.

전문기관의 현장 평가와 K리그 선수·경기평가관 평점을 토대로 최고의 잔디를 지닌 경기장을 뽑는 그린 스타디움(Green Stadium) 상은 포항 스틸러스의 홈 구장인 스틸야드에 돌아갔다.

지역 팬을 위해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친 팀에 주는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 상은 전북 현대가 가져갔다.

구단에 소액 후원을 하는 소상공인 매장에 선수단이 직접 방문해 모객 활동을 펼친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