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10:30 (토)
10년만에 돌아온 이혜지 모노드라마 ‘여자, 마흔’
10년만에 돌아온 이혜지 모노드라마 ‘여자, 마흔’
  • 문민주
  • 승인 2018.09.16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일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
결혼·출산으로 경단녀가 된 한 여자의 이야기
모노드라마 ‘여자, 마흔’ 공연 모습.
모노드라마 ‘여자, 마흔’ 공연 모습.

배우 이혜지가 ‘여자, 서른’ 이후 10년 만에 두 번째 모노드라마 ‘여자, 마흔’으로 돌아왔다.

“서른의 여자는 일도 사랑도 놓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결혼과 출산으로 마흔의 여자는 ‘경단녀(경력단절여성)’가 됐다. 여자의 삶은 180도 바뀌었다.” 이 ‘여자’라는 단어에 누구의 이름을 넣어도 어색하지 않다. 대한민국 여자들이 흔히 겪는 일이기 때문이다. 모노드라마 ‘여자, 마흔’을 이끌어가는 인물은 배우 한 명이지만, 혼자라고 느껴지지 않는 이유도 여기 있다.

20일부터 22일까지 전주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공연되는 모노드라마 ‘여자, 마흔’은 딸에서 엄마가 된 평범한 여자의 이야기다. 최정 작가가 대본을 쓰고, 이혜지 배우가 연출·연기를 맡았다.

작품의 주인공 ‘하소연’은 인기 라디오 DJ였으나 두 번의 출산과 동시에 경단녀가 되고 만다. 그렇게 8년 동안 두 아이를 키웠지만, 어느 광고 문구처럼 엄마라는 경력은 스펙 한 줄 되지 않는다. 그녀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복직하고, 하루에도 수십번씩 ‘하이힐’과 ‘고무장갑’ 사이에서 전쟁을 치른다.

그렇게 작품 속 ‘하소연’, 작품 밖 ‘이혜지’는 다양한 사연과 수다로 따듯한 위로를 건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