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9 20:15 (수)
병역혜택 손흥민, 빅클럽들도 관심…"뮌헨이 눈여겨본다"
병역혜택 손흥민, 빅클럽들도 관심…"뮌헨이 눈여겨본다"
  • 연합
  • 승인 2018.09.1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우승으로 ‘병역 리스크’를 해결한 손흥민(토트넘)의 주가가 예상대로 급상승하고 있다.

‘독일 명가’ 바이에른 뮌헨이 날개 공격수 보강을 위한 손흥민을 지켜보기 시작했다는 기사도 나오기 시작했다.

이탈리아 축구전문매체인 칼치오 메르카토는 지난 12일 “2023년까지 토트넘과 계약된 손흥민이 바이에른 뮌헨의 시야에 들어왔다”라고 짧은 기사를 내보냈다.

칼치오 메르카토의 보도가 나오자 바이에른 뮌헨의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독일 매체 ‘바이에른 스트라이크스’는 17일(한국시간) “바이에른 뮌헨이 손흥민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라며 “뮌헨은 이미 내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대형 트레이드를 예고했고, 토트넘의 손흥민이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바이에른 스트라이크스’에 따르면 뮌헨은 아리언 로번, 프랑크 리베리, 킹슬리코망, 세르주 나브리 등 4명의 윙어(측면 공격수) 자원으로 2018-2019 시즌을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코망이 시즌 개막전에서 왼쪽 발목 인대가 찢어져 수술대에 오르면서 사실상 올해 안에 그라운드 복귀가 어렵게 돼 3명의 윙어 자원만 남게 됐다.

이에 대해 ‘바이에른 스트라이크스’는 “로번과 리베리가 이번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날 것으로 예상돼 뮌헨은 이미 내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대형 트레이드를 예고하고 나섰다. 이미 몇몇 선수의 이름이 돌고 있는 가운데 손흥민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이 병역 혜택도 받아 축구에만 전념할 수 있다. 빠르고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데다 양발을 모두 잘 쓰고 슈팅력도 갖췄다”라고 칭찬했다.

다만 “칼치오 메르카토의 보도에 대한 독일 언론의 반응이 아직 없다. 이번 보도가 유효한지에 대해선 여전히 논쟁거리”라며 “그래도 뮌헨의 관점에서 보면 이번 이적설이 타당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