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6 20:59 (화)
문대통령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 재개되면 큰 의미"
문대통령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 재개되면 큰 의미"
  • 연합
  • 승인 2018.09.1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순안공항 도착 환영행사·숙소 백화원 영빈관 이동 생중계"
"1회차 남북정상회담 배석자 여부와 장소 확인 안 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으로 향하기 위해 청와대 헬기장에 도착해 전용 헬기에 오르다 직원들과 인사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2018.9.18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으로 향하기 위해 청와대 헬기장에 도착해 전용 헬기에 오르다 직원들과 인사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2018.9.18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18일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북을 위해 도착한 성남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로 넘어가 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수석은 "대통령 말씀처럼 우리는 전쟁 공포의 일상화에서 평화의 제도화로 전환하고 있다.

 우리가 얻고자 하는 것은 평화로,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평화"라며 "더이상 새로운 선언이나 합의를 바라는 게 아니라 합의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하는 장면은 생중계된다.

 윤 수석은 "오전 10시에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하면 환영 행사가 있을 예정으로 이 행사는 생중계로 준비한다"며 "행사가 끝나면 숙소인 평양시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한다.

 역시 생중계가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별도 오찬을 가진 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된다.

 윤 수석은 "(남북정상회담의) 배석자 여부와 장소는 아직 확인해드리기 어렵지만, 일부 취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5분께 청와대 관저에서 나와 인수문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던 직원들의 환송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도열한 청와대 직원들 사이를 걸어가면서 손을 흔들며 "고맙습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고 윤 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을 태운 헬기는 오전 8시16분께 헬기장을 이륙해 성남 서울공항으로 이동한 뒤, 오전 8시55분께 방북을 위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