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3 21:52 (화)
문 대통령 방문, 처음 있는 일 많았다
문 대통령 방문, 처음 있는 일 많았다
  • 이성원
  • 승인 2018.09.18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18일 오후 3시 30분부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노동당사에서 남북정상이 회담을 갖는 것은 처음이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DDP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방문 행사에는 “처음 있는 일들이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 북경이나 싱가폴에서 정상회담은 있었으나,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 부부가 공항에서 접견한 것도 처음”이라며 “이는 외국 정상회담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사례”라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이어 “문 대통령은 조선인민군 육군·해군·항공 및 반항공군 명예위병대를 사열했으며,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단상에 올라 명예위병대의 분열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두 정상이 백화원영빈관에 함께 들어가는 장면을 생중계 한 것도 처음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공항 환영식에서 나온 음악에 대해서는 “이 때 사용된 음악은 북축 최고지도자가 의전 때 사용하는 곳으로 곡명은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평양공동취재단·이성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